최근 듣는 음악.

By | 2007-10-13

최근 듣고 있는 음악에 대해서 조금. 아, 근데 저작권 문제 때문에 pv같은 걸로 밖에 못올리니 꼭 동영상 포스팅 하는 기분이네. -_________-

1. 천원돌파 그렌라간 BEST SOUND – 岩崎琢

‘천원돌파 그렌라간’의 OST. Song Disc와 Vocal Disc, DVD로 구성되어 있는데, 뭐 보컬이야 워낙에 유명하니 차치하고,

‘Libera Me from Hell’. 이게 완전 좋아서. 사실 이것 때문에 OST발매만을 손꼽아 기다렸었지…

너무 좋아… 랩과의 조화가 작살나는데. 처음 음악을 들었을 때 켄신 추억편, 성상편의 이와사키 타쿠씨라고는 생각을 못하다가 이거 듣고 깨달음…

여담이지만 곡들의 타이틀의 센스가 굿. ‘너의 XXX로 하늘을 뚫어라!’ 라거나. 물론 저 XXX는 드릴임..이상한 생각 하지 말아요.

2. Yours – dai

게임 ‘쓰르라미 울 적에’의 OST. 어…그냥 이건 무적…. 순수하게 무적…

3.  対象a – anNina

TV 애니메이션 ‘쓰르라미 울 적에 해답편’ ED.

anNina = gloomy 라는 공식이 성립. 그 중에서도 ‘대상a’는 애절하고 애달프고 안타깝고, 으어. 특히 마지막 부분의 ‘아침이 오면 웃을 수 있을까, 그 날 처럼 웃을 수 있을까, 잃어버린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빌고, 또 빌고 있어요.’ …이건 뭐 그냥. 살려줘.

가사 SelectShow

사실 가사가 어느 정도 네타가 있고, 원작을 어느 정도 알아야 이해가 가는 부분도 있긴 한데. 그런 거 하나도 몰라도, 마지막 부분은 GG…

4. Dreams – HIGH and MIGHTY COLOR

TV 애니메이션 ‘흑의 계약자 – Darker Than BLACK’ 2기 ED.

사람들이 좋다좋다하는 PRIDE등은 개인적으로는 그저 그랬는데, 이 곡은 정말 좋았다.

마침 개인적인 상황도 있고 해서 가사가 더 와닿은 것도 있겠지만, 사랑하던 두 사람이 헤어진 후에도 연인 관계는 아닐지라도 새로운 관계로 미래를 살아가는 그런 것이 너무 좋았다.

뭐 맨날 연인과 헤어지고 나서도 사랑을 구걸하며 징징대는 것만 듣다 보니 더 좋게 느껴진걸지도.

가사 SelectShow

5. The Crimson – Atreyu

Atreyu의 2004년 앨범 ‘The Curse’의 수록곡. 시간이 꽤 지났지만 아직도 종종 듣게 된다. 뭐, 어쨌든 ‘will you still~’하는 부분이 너무 좋아서…

가사 SelectShow

어 근데, 음악이 아니라 화면으로 보니 헤드뱅잉 하는 게 왜케 웃기지….(..)

6. Nickels and Dimes – Social Distortion

2003년 앨범 ‘Sex, Love And Rock’n’Roll’의 수록곡. 가사도 가사지만, 즐거워 죽어…

가사 SelectShow

日本語バージョンはここに。

10 thoughts on “최근 듣는 음악.

  1. 세릴

    대상a 는 이미 무한 반복 상태…..최고!!

    ..그 덕에 ‘역시 암울한 녀석!’ 이라는 말을 듣고 말았지만….[털썩.]

    Reply
  2. lejark

    세릴//최고 맞음.
    근데 너 정말 암울해졌다.(..)

    Reply
  3. lejark

    세릴//그냐..;;
    안타깝군..

    뭐라 해주고 싶은 말은 많은데
    …난감하구만.
    조만간에 기회되는 대로 술 좀 하자.

    Reply
  4. 세릴

    원래 이랬어. 이쪽 계열로 오면서 본성이 드러났다랄까…후후후
    일반인 앞에선 함부로 보일 수 없어서 적당히 지내고 있지만….[쳇]

    Reply
  5. lejark

    chowchow//그랬군요.
    업데이트가 뜸하시다 했습니다…

    최고죠. 저 진짜 저거 하나 때문에
    OST발매를 손꼽아 기다렸음..;;

    과거 을지로 지하의 그런 곳들은 이제 보기 힘들죠..
    저 같은 경우는 yes24나 아마존재팬을 그냥 사용합니다..
    yes24같은 경우엔 의외로 필요상품을 문의하면
    목록에 없어도 주문을 해주더라구요..
    책뿐만 아니라 음반도..
    개인적으로 외서를 저기서 많이 사다보니
    그저..쇼핑몰은 한우물이 좋다는 걸 깨우쳐버려서(..)

    yes24에서 안되는 건 아마존재팬에서 지릅니다.
    cd한장 사는 건 부담되지만
    여러개 살 때는 나름 나쁘지 않아요.
    할인 쿠폰같은 것도 잘 날라오니 같이 쓰면 할만함.

    제이피아등의 구매대행사이트도 좋다고들 합니다만
    전 써본 적이 없어서…
    온가쿠가 지인들 사이에서는 호평 받더군요.
    중고전문이지만 신품들도 있다고, 일단 가격적인 면에서
    저렴하답니다.

    …사실 제게 있어 메인 루트는
    일본에 살고 있는 지인한테
    부탁해서 받는거예요..죄송(야)

    Reply
  6. chowchow

    일신상의 문제로 블로그는 쉬고 있습니다.

    아……. 최고입니다.
    나를 지옥에서 구원하소서~

    raw! raw! fight the power!!

    Reply
  7. chowchow

    참. 한국에서 OST구입하기 괜찮은 사이트 알 수 있을까요?
    에바이전엔 서울 반포등지에 구매대행을 해주던 상점이
    있었는데..
    발길을 끊은지 7년이 넘는 터라..

    Reply
  8. chowchow 

    일본 지인으로 부터 발송받는 건
    저렴할까요?
    여자친구의 동생이 도쿄라서 한 번 부탁해봐야 겠군요. : )

    Reply
  9. lejark

    chowchow//기본적으로 해외배송비가 저렴한 편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안전..이랄까, 배송 속도랄까,
    그런 걸 생각해서 EMS로 받고는 합니다만,
    1000엔짜리 싱글 하나 저렇게 받기엔
    배송비가 너무 압박이죠.

    지인에게 발송받는 건 아무래도 상대적인게 되지 않나 싶습니다.
    1000엔짜리 하나 부탁하는 것과
    3000엔짜리 5장 부탁하는 거랑 차이가 없으니까요.
    무게에 따른 차등이 있긴 합니다만..

    그저, 현지에서 직접 구매해주는 거라
    이런저런 할인혜택이라거나 서비스 등을
    포함하면 꽤 저렴해지거나
    이득을 볼 수 있다는 게 좋습니다.

    역시 제일 좋은 건, 한국 들어오실때 같이 좀 굽신굽신?(..)

    Reply
  10. Pingback: 最近、聴いてる音楽。 | Cynical Insanity - 4th

세릴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